관절센터

관절센터

> 관절센터 > 무릎질환

퇴행성관절염 (Degenerative arthritis)

퇴행성관절염 (Degenerative arthritis)

퇴행성 변화로 인해 뼈와 인대 등에 손상이 생겨 염증과 통증이 발생하는 질환


정리

관절 질환 중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이 관절염이며, 이중에서도 무릎의 퇴행성 관절염은 그 빈도가 가장 높습니다. 퇴행성 관절염은 뼈의 관절면을 감싸고 있는 관절 연골이 마모되어 연골 밑의 뼈가 노출되고, 관절 주변의 활액막에 염증이 생겨서 통증과 변형이 발생하는 질환입니다. 지속적 사용으로 인해 50대 이후 많이 나타나지만 젊은 층이라 할지라도 비만이나 과도한 다이어트 그리고 사고로 인한 외상으로도 발생하기도 합니다. 심할 경우 관절을 움직이는 것 자체가 힘들어지고 변형이 일어나기도 합니다. 퇴행성 관절염의 경우 완치가 힘들지만 초기에 찾아낸다면 비수술적치료만으로도 만족스러운 성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자가증상

  • 계단을 오르내릴 때 통증이 심함

  • 무릎이 붓고 굽히고 펼 때 통증이 심함

  • 평상시에도 무릎에 통증이 있으며 오후나 밤에 증상이 더 심해짐

  • 심할 경우 다리가 O자 모양으로 변형


원인

사고로 인한 외상으로도 발병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관절의 지속적이고 반복적인 사용으로 인한 연골의 마모가 가장 흔한 원인이기 때문에 주로 50대 이후의 연령층에 발병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최근에는 비만으로 인한 연골 손상이나 과도한 다이어트로 인한 뼈의 약화로 인해 젊은 층에서도 종종 발병합니다.


치료 방법

초기에는 휴식과 함께 약물치료와 물리치료 그리고 도수치료 등을 병행하는 보존적치료를 통해 통증을 완화하고 회복할 수 있습니다. 오랜 기간 비수술적치료가 효과가 없거나 오히려 악화될 때 그리고 이미 증상이 심할 경우 수술을 시행합니다.

비수술적 치료

주사치료의 경우 단시간의 효과는 강하지만 권장할 것은 아닙니다. 소염제 등의 약물치료와 물리치료를 병행하면 통증을 크게 완화시킬 수 있으며, 운동치료와 도수치료를 통해 인대를 강화시켜주면 효과가 더욱 좋습니다. 중기를 넘어간 증상이라면 효과는 별로 없습니다.

수술적 치료

중기가 지난 증상일 경우 수술치료를 합니다. 통증 완화는 물론 관절의 운동범위와 기능을 회복하기 위해 수술을 합니다.

1. 관절내시경수술 : 무릎 주위에 지름 5~6mm 정도의 구멍을 2~3개 정도 뚫고 관절경을 집어넣어 손상된 부위를 제거하는 수술입니다.

2. 절골술 : 활동이 많은 사람의 경우 뼈의 모양을 바로잡아주기 위해 활용합니다.

3. 인공관철 치환술 : 연골의 마모가 넓게 퍼져 심각한 손상이 있을 때 선택합니다.

4. 줄기세포 이식술  


치료 효과

지속적인 사용에 따른 퇴행성 질환이라는 속성상 이전의 건강한 상태로의 완치는 거의 불가능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래서 적절한 치료를 통해 일상생활에 불편이 없도록, 증상이 느껴지면 전문의를 찾는 것이 중요합니다.


전화예약 02-403-7585 온라인예약

대표블로그 재활센터블로그 옐로우아이디